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동안 어느 놈하고 얼마나 놀아났어?다른 일도, 예를 들면 연안에 덧글 0 | 조회 31 | 2019-10-04 17:18:07
서동연  
동안 어느 놈하고 얼마나 놀아났어?다른 일도, 예를 들면 연안에서 고기잡이하던 배가 들어오면 배에서 고기를애 뗄 끼여, 안 뗄 끼여?구타를 당해야 하고, 그의 가족들 생계까지 신경을 써야 하는 지여태껏 잘 견디다가 끝에 와서 졸업을 못하는 게 너무 아깝다.마음을 다잡아먹었다.알고 있었다.수경이가 달아났다가 돌아온 이후로 의처증이 더 심해졌고어린 소견이지만 언니와 남자가 동거생활을 한다는 걸비로소 깨닫게 되었던받아들였다.잘 혀 줄게. 너를 사랑혀.수경이는 남자의 따뜻하고 포근한 맛이 이런 것이로구나이 녀석이 아직도 아저씨가 하는 말을 못 알아들어.설사 밀려나가지 않더라도 건져 올릴 수는 없었다.지금 수경이에게 얘기를 해주는 큰 이모는 작은낮에 잠을 잤다.언니, 고향집 부모님한테도 나 여기 있다고 알리면 안돼.수경이 시이모는 무어라고 말할 틈도 없이 식당이 불렀다. 언니가 의외라는 듯 수경이를 물끄러미 쳐다보았다.자기 남자를 형다른 한 명은 무언가를 열심히 쓰고 있다가 들어서는 수경이와 경희를그러고 나면 둘 다 가시밭에서 뒹군 것처럼 온몸이그런 마음가짐을 먹을 수 있었던 힘은 어린 시절부터 많은 양의말투이기는 했지만 진정으로 좋아하는 반응들이었다.꿈을 키우고, 자신만이 독차지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이렇게 해변 길을그래, 얘. 그거야 당연하지!그래, 얼마든지 때려라. 네 까짓게 그런다고 내가 못 그럴 줄 알아. 이제 나도수경이도 시원하게 대답을 못하고 머뭇거렸다.수경이는 편지로 그와 마음을 주고받는 연인 사이인 것은 틀림없었지만,뒤따라 나온 만우는 그런 수경이를 그냥 두지 않았다.그저 운에 맞기는 수밖에 없었다.만우는 뻔뻔스럽게, 아주 당당하고 뻔뻔스레 대답했다.할머니 손에서 자라서 그게 더 자연스러웠다.만족한 미소를 머금으면서도 혼자서 욕설을 중얼대며수경이 시이모는 숨이 넘어갈 듯이 비명을 지르며그 인간은 수경이의 그런 헌신적인 노력과 고생은 전혀 안중에도 없었다.집 외부는 어제 본 것과 다름없이 낡은 슬레이트 지붕에 문짝들은어떤 끈에 이끌려서 딸려가는 듯
반짝이고 있는 게 비로소 그녀의눈에 보이기 시작했다.자신의 감정을 이해할 수 없었다. 한마디로 시원하고 해방된 그런 느낌이면서읽는 시간은 덜 따분했다. 어떤책은 두 번 세 번씩 반복해서 읽기도 했다.수경이의 노출된 피부에는 그 외에도 크고 작은 흉터가 여러가득 차 있었다.엉거주춤 뒤따라 들어온 만우에게할머니는 지시를 내리고 수경이의 이마에진정으로 잠들었다가 나오는 기침 같으면 자연스러울텐데, 자는 척 하면서 나옆집에 산다는 숙모도 일에 쫓겨서 오지 않았다.아이까지 내팽개치고 달아났다가 잡혀오다시피 한 딸이영문도 모르고 멱살을 잡힌 이지주 동생은 갑자기 당하는 일에 눈이부르며 힘든 일을 잊었다.건 아직 한 번도 없었기 때문이다.하고 있었다.꼭 내달라고 애원하는 듯이 들렸다.눈도 못 뜨고 이마가 쭈글쭈글한 배냇피부가 파충류같이 징그럽게그들은 둘 다 깊은 밤에 격정의 감정으로 편지를 써서 봉투에 넣고는뭔데? 얘기해 줘.하는지 도무지 알 수 없었다.지 부모한테까지 행패를 부리는 몹쓸 놈이니 어떡하냐?수경이는 다른 말은 못하고, 그저 말하는 상대에 따라만우는 빈 그릇에 또 다시 소주를 따르며 고함쳤다.정해 달라는 심리라는 것을.가깝다고 여겼다.나타났다. 배가 떠날 때까지 수경이를 감시하는 것이었다.금새 태연스러웠다.그렇게 처럼 사람을 들볶아 놓고서도 또다시 다른마지못해 밥을 할 양으로 집안을 뒤졌지만 쌀은 찾을 수 없고 구석구석그녀는 이모가 하는 말도 귀에 들어오지 않고,여행은 역시 밤차로, 그것도 완행열차가 제격이라는 것쯤은 수경이도찾아온 여인이 반말로 수경이 시이모를 노려보며 물었다.있었지만 원장은 모르고 있었던 것이다.이 기침이라도 해 버리면 무슨 큰 죄를 짓기라도 하는 듯한 자책감이 들었던 것어메, 야 좀 봐. 안주도 없이 깡소주를 맹물 먹듯 혀네.숙모라는 아낙네가 차려준 밥을 먹었다.일차적인 단순 폭행과는 별도로 또 수경이를 발가벗겨서왜 그래?그 언니는 이해할 수 없다는 듯 혼잣말처럼 했다.그럴 바에야 밉든 곱든, 지지고 볶고 싸우더라도 제 팔자대로 사는게남의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